[today] 2019년 6월 19일 수요일
 
통합검색
  중국어학능력시험 5월 12일 실시              독서·논술 교육 박람회              학생신문사 홈페이지를 오픈하였습니다.           
스포츠
축구
농구
야구
종합
 
기사바로가기
포토뉴스
인터뷰
문화
설문조사
전문가칼럼
독자마당
많이본기사
화제&이슈
학교자랑
얼짱뉴스
 
홈 > 스포츠 > 종합
슬럼프 딛고 세 번째 올림픽 앞둔 모태범…
 

"꾸준히 잘하는 이상화·이승훈 보며 동기부여"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2010년 밴쿠버올림픽에서 한국의 올림픽 첫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을 목에 건 모태범(대한항공)은 4년 후 소치올림픽이 끝나고 지독한 슬럼프를 겪었다.

 

개인 최고 기록을 내고도 메달을 따지 못한 아쉬움에 평소 먹고 싶던 것을 다 먹고 운동도 안 하며 ''''반항 아닌 반항''''을 했고, 85㎏이던 몸무게는 7개월 만에 107㎏이 됐다.


2년 반 만에 예년의 몸을 되찾고 세 번째 올림픽인 평창동계올림픽을 준비하는 모태범은 "평창올림픽은 나 자신과의 싸움인 것 같다"고 말했다.

 

모태범은 12일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동계 전국체전에 출전해 실전 감각을 점검했다.

  
35초 46의 기록으로 대표팀 후배 차민규(동두천시청)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건 모태범은 "선발전 때(35초 59)보다 기록을 당긴 것이 조금씩 자신감이 쌓이게 한다"며 "매우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치 이후 찾아온 슬럼프에선 몇 개월 만에 마음을 추슬렀지만 망가진 몸이 돌아오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지난 두어 시즌은 제 컨디션이 아닌 채로 보내다 최근에서야 예전의 몸무게 85㎏ 아래로 내려갔다.

 

아무것도 몰라서 패기가 넘쳤던 밴쿠버 때와 "먹고 살 걱정이 많아진" 지금은 마음가짐이 다르다지만 소치 때처럼 쏟아지는 기대와 부담에 시달리지 않기 때문에 한결 편안한 마음으로 세 번째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다.

 

모태범은 "운동선수로서 형편없는 몸 관리를 해서 대회에 나갈 때마다 만족스럽지 않은 기록에 실망했다"며 "평창에서는 준비를 잘해서 작년보다 좋은 기록을 내고 싶다"고 소박한 목표를 밝혔다.

 

비록 전성기 기량엔 못 미치지만 2010년 밴쿠버에서 깜짝 금메달을 목에 걸고, 8년이 지난 지금도 올림픽 무대에 설 수 있는 기량을 유지한 것만으로도 모태범은 많은 것을 이뤘다.

 

그렇지만 모태범은 "밴쿠버 때 함께 갔던 이상화나 이승훈이 지금까지 꾸준히 잘하고 이는 모습을 보면 동기부여가 된다"고 말했다.

 

후배들이 워낙 잘해서 "후배들 따라가느라 가랑이가 찢어진다"고 엄살을 부린 ''''맏형'''' 모태범은 "후배들과 힘을 합쳐 서로 경쟁하면서 평창올림픽까지 남은 한 달 잘 준비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mihye@yna.co.kr
출처: http://bitly.kr/SHBG

 연합뉴스 기자   [ 2018-01-12 오후 5:00:49 ]
 
 
 
 
 
100자평 쓰기 ㅣ 해당 기사에 대한 100자평을 남겨주세요 (로그인후 사용하세요)
 
 
일하고 싶은 곳서 현장수업… 실력 쑥쑥
살롱드 휴이엠의 사랑스러운 세미업 땋은..
전교생 76명 모두 동시 쓰고 외우며 ..
간디학교(금산) - 사랑..
이시언♥서지승, 6세 연하 미모의 여친..
이런 방송사고 처음 드라마 빅이슈, 잇..
순천대, 2018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
女학생에게 ""F 안맞으려면 누드 찍자..
살해된 통영 초등생, 새벽 5시 전화해..
교사도 방학때 학교 안 나와도 된다고?
[프로필] 서귀..
서귀포고등학교(교장 정성중)가 내친 김에..
합천 적중면 원경고등학교 제21회 ..
영어잡지 만들며 영어실력 키운다
김상혁 예비신부..
[헤럴드POP=배재련 기자]그룹 클릭비 출신 김상혁과 ..
이시언♥서지승, 6세 연하 미모의 ..
걸그룹 크레용팝 소율, 큐티 ''인..
 
회사소개 무료구독신청안내 광고안내 기사제보 제휴문의 사이트맵
상호명 : 전국학생신문 l 대표이사/발행인 : 김진달
개인정보책임자 : 김진달
사업자등록 No. : 107-86-72361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동 3가 31-5
TEL : 02)2636-1333 ㅣ FAX : 02) 2636-1339
Email : koreasn@koreasn.kr
Copyright ⓒ 2006 전국학생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