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통합검색
  중국어학능력시험 5월 12일 실시              독서·논술 교육 박람회              학생신문사 홈페이지를 오픈하였습니다.           
기사바로가기
포토뉴스
인터뷰
문화
설문조사
전문가칼럼
독자마당
많이본기사
화제&이슈
학교자랑
얼짱뉴스
 
홈 > 기타뉴스 > 전문가컬럼
[칼럼] 밥상에 오를 후쿠시마 수산물, 감수하시겠습니까?
 

후쿠시마 수산물 공포가 8년 만에 재연되고 있다. 

 

일본이 우리나라의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금지를 문제 삼아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한 분쟁의 상소 결과가 다음 달 초 나올 전망이다.

 

WTO가 이미 지난해 2월 1심에서 일본 손을 들어줬던 만큼 최종심에 해당하는 상소에서도 이변이 없는 한 일본의 승소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방사능 오염 논란을 깨끗하게 불식하지 못한 수산물이 우리 밥상에 그대로 오를 우려가 커졌다는 이야기다.

 

일본 원자력 발전소 방사능 누출사고의 피해와 여파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원자력 전문가인 장정욱 마쓰야마대 교수가 2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출연해서 밝힌 현지 상황은 충격적이다.

 

후쿠시마 5개 시정촌은 앞으로도 최소 5년간 사람이 들어가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후쿠시마 전체 면적의 70를 차지하는 산은 방사능 오염을 전혀 제거하지 못 했다고 한다. 바람이 불면 산에서 방사능 물질이 날아와 방사능 수치가 올라간다니 아직도 죽음의 땅이 분명하다.

 

더 큰 문제는 사고 직후 몇 차례 바다로 흘려보내고도 아직도 100만 톤이상 남은 원전 오염수 처리문제이다.

 

후쿠시마 어민은 물론 주변 나라 어민들까지 촉각을 세우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바다로 방류하겠다고 하는 등 걱정을 키우고 있다.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금지 문제는 국민의 식품 안전과 직결된다는 점에서 중대한 사안이다.

 

하지만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의 WTO 제소 이후와 1심 패소 뒤 과연 제대로 된 대응을 했는지 궁금하다.

 

장 교수의 대담 내용을 보면 일본 정부는 다양한 방식으로 WTO에 압력을 가하는 등 수산물 수입 금지 철폐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 수산물 최대 수입국인 홍콩이나 미국 등을 내버려두고 5번째인 우리나라를 선택한 것도 우선 가벼운 상대부터 공략하겠다는 전략적 접근이라고 한다.

이 같은 일본 정부의 집요함에 비해 우리 정부의 노력은 눈에 띄지 않는다. WTO 패소를 예단하고 수수방관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다음 달 WTO 최종심에서 우리가 패소할 경우 15개월의 유예기간 뒤에는 꼼짝없이 후쿠시마 수산물을 수입해야 한다.

 

정부는 마지막까지 WTO 소송 전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수산물의 방사능 검출기준 강화 등 수입 유통단계의 안전관리방안도 서둘러 재정비해야 할 것이다.

우리 아이들에게 방사능에 오염된 물고기 반찬을 차려 줄 수는 없지 않은가.
younghan@cbs.co.kr

 

출처: 노컷뉴스
https://bit.ly/2Yc9oUw

 노컷뉴스 기자   [ 2019-03-22 오후 4:53:25 ]
 
 
 
 
 
100자평 쓰기 ㅣ 해당 기사에 대한 100자평을 남겨주세요 (로그인후 사용하세요)
 
 
살롱드 휴이엠의 사랑스러운 세미업 땋은..
일하고 싶은 곳서 현장수업… 실력 쑥쑥
전교생 76명 모두 동시 쓰고 외우며 ..
간디학교(금산) - 사랑..
이시언♥서지승, 6세 연하 미모의 여친..
이런 방송사고 처음 드라마 빅이슈, 잇..
순천대, 2018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
女학생에게 ""F 안맞으려면 누드 찍자..
살해된 통영 초등생, 새벽 5시 전화해..
교사도 방학때 학교 안 나와도 된다고?
[프로필] 서귀..
서귀포고등학교(교장 정성중)가 내친 김에..
합천 적중면 원경고등학교 제21회 ..
영어잡지 만들며 영어실력 키운다
김상혁 예비신부..
[헤럴드POP=배재련 기자]그룹 클릭비 출신 김상혁과 ..
이시언♥서지승, 6세 연하 미모의 ..
걸그룹 크레용팝 소율, 큐티 ''인..
 
회사소개 무료구독신청안내 광고안내 기사제보 제휴문의 사이트맵
상호명 : 전국학생신문 l 대표이사/발행인 : 김진달
개인정보책임자 : 김진달
사업자등록 No. : 107-86-72361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동 3가 31-5
TEL : 02)2636-1333 ㅣ FAX : 02) 2636-1339
Email : koreasn@koreasn.kr
Copyright ⓒ 2006 전국학생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