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8년 12월 12일 수요일
 
통합검색
  2017학년도 대학 공동입시설명회 참석하세요              중국어학능력시험 5월 12일 실시              독서·논술 교육 박람회              학생신문사 홈페이지를 오픈하였습니다.           
기사바로가기
포토뉴스
인터뷰
문화
설문조사
전문가칼럼
독자마당
많이본기사
화제&이슈
학교자랑
얼짱뉴스
 
홈 > 기타뉴스 > 얼짱뉴스
''충남 얼짱검객'' 런던기적 꿈꾼다
 

 

 

충남의 ''얼짱 검객'' 듀오가 런던에서 이변을 꿈꾸고 있다.

세계 톱클래스는 아니지만, 최상의 컨디션으로 올림픽 메달의 꿈을 부풀리고 있다.

▲ 런던올림픽에 출전하는 계룡시청 펜싱팀 신아람<사진 오른쪽>과 최인정. 이들은 런던에서 한국펜싱 에페 종목 사상 첫 올림픽 메달 이변의 주인공을 노리고 있다.
▲ 런던올림픽에 출전하는 계룡시청 펜싱팀 신아람<사진 오른쪽>과 최인정. 이들은 런던에서 한국펜싱 에페 종목 사상 첫 올림픽 메달 이변의 주인공을 노리고 있다.
주인공은 계룡시청 소속으로 한국 여자 펜싱대표팀에 포함된 신아람(27)과 최인정(23).

신아람과 최인정은 에페 종목 국가대표로 선발된 3명 가운데 2명이다. 이들은 오는 30일 런던 엑셀 사우스아레나1 펜싱경기장에서 여자 에페 개인전과 다음달 4일 같은 장소에서 단체전에 모두 출전한다.

세계랭킹 11위인 신아람은 노련함을 바탕으로 게임을 풀어가는 스타일이다. 상대방이 깊숙이 들어왔을 때 허점을 노린 반격이 일품이다.

최인정은 세계랭킹 9위로 173㎝의 큰 키를 이용해 내리꽂는 머리 및 발 공격이 좋다.

동료이자 경쟁자인 신아람과 최인정은 인연이 깊다.

금산여중ㆍ고 선후배 사이로 지난 2009년 계룡시청 펜싱팀에 함께 입단했다.

4년째 한솥밥을 먹다 보니 친자매보다 우애가 깊고 빼어난 외모로 ''얼짱 검객'' 듀오로 불리고 있다. 이같은 끈끈한 정이 올림픽 메달로 이어지길 펜싱인들은 기대하고 있다.

조한상 계룡시청 펜싱팀 감독은 “한국 펜싱이 이번 올림픽에서 사브르와 플뢰레에서 메달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최근 들어 두 선수의 기량이 부쩍 늘고 컨디션이 좋아 충분히 이번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고 메달 가능성까지 점쳤다.

실제, 신아람과 최인정은 최근 기량이 상승세다.

지난해 7월 서울 올림픽공원 제2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펜싱선수권에서 최인정은 우승 후보 중국의 자오주안을 꺾고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고 신아람은 3위에 올랐다.

둘이 호흡을 맞춘 단체전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한국펜싱이 역대 올림픽 에페에서 메달을 딴 적은 없다. 충남의 ''얼짱 검객'' 듀오가 올림픽 역사를 다시 쓸 채비를 하고 있다.

신아람은 최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열심히 준비한 만큼 런던에서 최선을 다해 메달권에 진입하겠다”고 당찬 각오를 밝혔다.

 중도일보 강제일 기자   [ 2012-07-20 오전 11:57:10 ]
 
 
 
 
 
100자평 쓰기 ㅣ 해당 기사에 대한 100자평을 남겨주세요 (로그인후 사용하세요)
 
 
일하고 싶은 곳서 현장수업… 실력 쑥쑥
살롱드 휴이엠의 사랑스러운 세미업 땋은..
전교생 76명 모두 동시 쓰고 외우며 ..
간디학교(금산) - 사랑..
김재철 MBC사장 "반드시 임기 다할 ..
女학생에게 ""F 안맞으려면 누드 찍자..
살해된 통영 초등생, 새벽 5시 전화해..
교사도 방학때 학교 안 나와도 된다고?
수능성적 같아도… 지방고 SKY합격률 ..
사랑하면 뭐하나… 몹쓸 ''데이트 폭력..
영어잡지 만들며..
    영어잡지동아리 ‘JCOPS''..
‘사교육 없는 행복학교’ 꿈꾸는 장..
수원청명고 토론 동아리 ‘청명 아고..
걸그룹 크레용팝..
      걸그룹 크레용팝 ..
''여자 씨엔블루'' AOA 민아,..
''충남 얼짱검객'' 런던기적 꿈꾼다
 
회사소개 무료구독신청안내 광고안내 기사제보 제휴문의 사이트맵
상호명 : 전국학생신문 l 대표이사/발행인 : 김진달
개인정보책임자 : 김진달
사업자등록 No. : 107-86-72361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동 3가 31-5
TEL : 02)2636-1333 ㅣ FAX : 02) 2636-1339
Email : koreasn@koreasn.kr
Copyright ⓒ 2006 전국학생신문, All rights Reserved.